김기찬 교수가 뽑은 사람중심 기업가정신 키워드 셋
김기찬 교수가 뽑은 사람중심 기업가정신 키워드 셋
  • 이승균 기자
  • 승인 2018.05.16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왼쪽부터 김기찬 가톨릭대학교 교수, 아이먼 타라비쉬 조지워싱턴대 교수, 오덕근 서울F&B 대표, 에릭 쿠 iTrain-Asia 창립자. 구혜정 기자

오는 16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지속가능경영과 사람중심 기업가정신’을 주제로 열린 ‘2018 대한민국 CSR 국제 콘퍼런스’에 참석한 연사들은 사람중심 기업가정신의 필요성에 다시 한 번 공감했다.

콘퍼런스 마지막 순서로 열린 패널 토론에서 좌장을 맡은 김기찬 가톨릭대학교 교수는 콘퍼런스의 키워드로 임파워먼트(권한 부여), 인게이지먼트(관여), 사회를 뽑았다.

김 교수는 청중들에게 사업 중심보다는 사람 중심으로, 사회와 호흡하며 임파워먼트(Empowerment), 인게이지먼트(Engagement)를 하며 살 것을 제안했다.

발표에 참여한 오덕근 서울 F&B 대표는 "파스퇴르 유업 창설 맴버로 일해오다 창업을 하면서 기계보다 사람이 우선이라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이 잘 환경에 적응하면서 편안하게 살 수 있도록 기업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먼 타라비쉬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사회와 호흡하면 살아갈 것을 강조했다. 그는 "사람중심 기업가정신의 핵심은 임파워먼트와 인게이지먼트가 핵심이라고 생각한다. 끝으로 사회에 좋은 일이 무엇인지를 고민하며 비즈니스와 사회를 연결하려 한다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에릭 구 iTrain-Asia 창립자는 "영리 기업은 물론 NGO를 포함해 직원의 마음을 이끌어내는 조직은 4차 산업혁명이 와도 대체되지 않을 것이다. 전 세계가 바뀌고 있다. 손과 발뿐만 아니라 마음을 줄 수 있는 조직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