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게이트 '폭스바겐' 한국 복귀? "한국엔 추가 배상 없어"
디젤게이트 '폭스바겐' 한국 복귀? "한국엔 추가 배상 없어"
  • 김시아 기자
  • 승인 2018.04.2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Flickr
제공: Flickr

자동차 배기가스 조작 사건으로 전 세계의 뭇매를 맞았던 폭스바겐이 지난주 신차 출시회를 가지고 본격적인 한국 시장 복귀를 알렸다. 그런데 한국 소비자에는 제대로 된 보상을 하지 않았다는 것, 늑장 리콜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크다.

폭스바겐 코리아는 지난 주 올해 출시되는 전략 차종을 소개하며 국내 복귀를 알렸다. 배기가스 조작 사건으로 20개월 가의 판매 중지를 당하기도 한 폭스바겐코리아는 '책임있는 경영을 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그런데 한국 소비자에는 아직도 디젤 게이트 관련 소송조차 마무리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에서 5천 명이 넘는 소비자가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법정에서 조작을 부인하고 배상도 거부하는 상태다.

이수진 폭스바겐코리아 홍보부장은 미디어SR에 "법정 관련 사안은 공개할 수 없다"며 "소비자의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배출가스 조작문제 보상금으로 미국에서는 1인당 최대 1100만 원, 캐나다에서는 500만 원을 지급했다. 한국 소비자에는 100만 원 짜리 자사 쿠폰을 제공한 것이 전부다.

이수진 부장은 "국내 배상 문제에 대해 해외와 비교하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따로 준비하고 있는 배상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100만 원 짜리 바우처도 모든 소비자에 지급된 것이 아닌, 따로 연락을 해 요청한 소비자에만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더딘 리콜 이행도 문제다. 환경부는 일정 수준 이상의 이행률을 의무화하고 분기별로 리콜 이행 실적을 제출하도록 했는데, 앞서 두 차례 승인된 리콜 이행률은 1차 58%, 2차 43% 수준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리콜된 차량을 받지 않으려 하는 것이 걸림돌"이라며 "폭스바겐의 진솔한 사과나 배상이 있어야 리콜 문제도 함께 해결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