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의 주범을 찾아서⑤] 지역사회와 공존? 겉과 속 다른 화력발전소
[미세먼지의 주범을 찾아서⑤] 지역사회와 공존? 겉과 속 다른 화력발전소
  • 권민수 기자
  • 승인 2018.03.2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SR은 사회적 책임 사회적 가치의 실현을 위한 전문 경제신문입니다.

사회가치실현의 주요 항목 중 하나는 ESG, 즉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입니다.

당진화력본부·영흥화력발전소와 같은 공공기관의 ESG에 관한 평가는 중요합니다. 이 평가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주변 지역은 물론 수도권 지역의 안전과 환경도 침해 받기 때문입니다.

저희가 이번에 짚어본 당진화력본부·영흥화력발전소에 관한 이슈들 역시 주변 지역과 수도권 지역에 막대하고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었습니다. 공공기관이 중시하는 사회적가치 실현과 엇나가는 이번 사안들에 대해 미디어SR은 꾸준히 보도해드리겠습니다.

미디어SR은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과 관련된 이슈들을 발굴하고 추적하여 독자들에게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편집자주]

정부가 미세먼지 범부처 프로젝트를 실시하는 등, 국가적 대응에 나선 가운데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화력 발전소 측은 인근 주민들의 피해에도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충남 당진에 위치한 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의 첫 번째 환경 방침은 `친환경경영으로 사회적 책임 이행 및 국민 행복 추구`다. 전력생산 전 과정에 있어,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역사회와 공존·공영하는 녹색발전소 운영을 위해 설정한 환경 방침이다. 

그러나 환경영향을 최소화해 지역사회와 공존하겠다는 동서발전은 주민들의 건강상 피해는 책임지지 않았다. 동서발전 측 한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지역 주민들의 암 발생과 발전소의 상관관계가 규명되지 않았는데 책임을 질 수가 없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공식적 답변이 아닌 개인적 의견"이라고 부연했다. 동서 발전 측의 공식적 답변을 듣기 위해 여러차례 접촉했으나 답을 들을 수 없었다.

마을 주민들의 삶을 황폐화 시킨 화력 발전소. 사진·영상=구혜정 기자
당진화력발전본부. 구혜정 기자

반면, 당진화력본부 인근 당진 석문면 교로리 마을 주민들은 발전소가 생기고 나서 병에 걸렸다고 주장한다. 주민들은 송전탑 주변으로 흐르는 전자파가 암 발생의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 발전소가 들어선 1999년 이후, 이 마을 주민 십여명이 암으로 사망했으며, 현재도 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다수다.

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비산 먼지(석탄가루)에 대한 피해도 심각하다. 비산 먼지 때문에 교로리 마을 주민들의 일상도 달라졌다. 마을 주민들이 석탄 가루를 들이마시면서 사는 것은 물론, 빨래를 바깥에 널지도 못한다. 석탄 가루 때문에 농사를 지어도 농작물에 병이 걸린다. 이런 일상적인 문제도 있지만, 비산 먼지는 건강에 더욱 위험한 존재다. 

장재연 아주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비산 먼지 입자가 커서 멀리 가지 못하고 주저앉기 때문에 수도권까지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하지만 입자가 크면 클수록 피해 정도는 더 클 수밖에 없고, 따라서 주변 주민들이 겪는 피해가 막대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발전소로서는 당연히 비산 먼지를 저감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비산 먼지 그 미세먼지와 상관 없이 그 자체로 오염원이다"라고 말했다. 

남동발전의 영흥발전소의 경우, 당진화력본부보다 발 빠르게 환경 문제 해결에 나섰다. 지난해 11월 인천광역시 옹진군에 위치한 영흥발전소에서 날아오는 비산 먼지가 주민 피해를 일으킨다고 주민들이 문제 제기를 했다. 이후 인천시, 정치권 등에서 문제 해결을 촉구하자 1월 문제 해결 방안을 내놓았다. 현재 석탄재 회처리장을 모두 흙으로 덮은 상태고, 석탄재 날림을 막기 위해 그 위에 잔디 등을 심고 있다. 

그러나 영흥발전소도 주민들의 건강상 피해에는 책임이 없다는 태도다. 영흥화력발전소 관계자는 "몇몇 지역 주민들께서 발전소 때문에 그렇다고 하는데 (질병과 발전소의) 인과관계가 밝혀진 게 없다"고 말했다. 

또, "발전소 주변 마을이 암 발생률이 높다는 자료도 인과관계를 나타내는 것이 아닌, 높다는 것을 나타내는 자료다. 이 자료를 보고 주민들이 주장하는데, 외부에서 요양 온 사람들까지 합해서 자료를 만들면 이미 발병된 사람들이 들어온 경우가 있을 수도 있다. 이런 것까지 생각하면 데이터의 오류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도 책임이 없다고 말한다. 산자부 관계자는 "당연히, 발전소가 발전소 주변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주민 등이) 산자부에 연락을 많이 하긴 하지만, 산자부가 보상할 수 없다. 발전사가 아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미세먼지의 주범을 찾아서①] 교로리는 버려진 땅인가…20년 고통 외면받는 주민들
[미세먼지의 주범을 찾아서②] 교로리 주민 20년 고통 불구… 정부와 지자체 '미적미적'
[미세먼지의 주범을 찾아서③] 충남 석탄발전소는 수도권 숨통까지 옥죄고 있었다
[미세먼지의 주범을 찾아서④] 석탄 먼지 날리는 덮개 없는 발전소, 언제쯤 뚜껑 덮을까
[미세먼지의 주범을 찾아서⑤] 지역사회와 공존? 겉과 속 다른 화력발전소
[미세먼지의 주범을 찾아서⑥] "미세먼지는 모두 중국탓?" 잘못된 프레임
[미세먼지의 주범을 찾아서⑦] 석탄발전에 맞서는 선진국의 대응법은?
[미세먼지의 주범을 찾아서⑧] "환경 문제, 피해를 끼친 측이 책임져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