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비앙 네슬레 생수에서 플라스틱 검출 … 국내는?
에비앙 네슬레 생수에서 플라스틱 검출 … 국내는?
  • 윤성민 기자
  • 승인 2018.03.1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비앙 미네랄 워터 편의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윤성민 기자
에비앙 미네랄 워터 편의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윤성민 기자

유명 생수 브랜드 제품에서 플라스틱이 검출된 가운데, 국내 소비자들의 우려 또한 높다.

15일, 뉴욕주립대학교 세립 메이슨 교수 연구팀은 "에비앙, 네슬레 퓨어 라이프, 아쿠아 등 유명 브랜드 제품들에서 미세 플라스틱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검출된 플라스틱 조각은 `폴리프로필렌`, `나일론`과 뚜껑에 사용되는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였다.

연구는 브라질,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케냐, 레바논, 멕시코, 태국, 미국 등에서 판매되는 250개 생수를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그 결과 93% 제품에서 플라스틱 조각이 발견됐다.

메이슨 교수는 "생수에서 발견된 플라스틱 조각 가운데 65%는 플라스틱 파편이었다. 생수 제조과정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플라스틱 조각 대부분은 생수병 자체에서 떨어져 나온 것으로 여겨진다. 일부는 뚜껑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며 생산공정에서 들어가기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생수병 하나에서 최대 1만 개 플라스틱 조각이 나왔다. 하지만 나오지 않은 예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러한 사실 여부에 대해 에비앙 코리아 관계자는 "현재 해당 내용은 미국에서 진행된 연구라 저희 측에선 아직 아는 바가 없다. 현재 공문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고 답했다. 향후 자체적인 검사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아직 확실히 정해진 것이 없어서, 답변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네슬레 퓨어 라이프 유통 업체인 풀무원 샘물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한국이 아닌 미국, 태국, 레바논에서 유통되고 있는 생수 제품을 대상으로 진행된 것으로, 국내에 유통 중인 `네슬레 퓨어 라이프`와는 수원지 등에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내부 실험을 한 결과, 플라스틱 소립자는 검출 한계치 이하였다. 외부 기관 연구에 따르면 플라스틱 소립자는 자연환경뿐만 아니라 공기 중에서도 검출되는 물질이다"라고 밝혔다.

또 "제품 안전성에 대해 연간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검출된 소립자는 검출 한계치 이하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