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탕수수로 만든 레고 블럭, 식물이 되다
사탕수수로 만든 레고 블럭, 식물이 되다
  • 이수빈 기자
  • 승인 2018.03.05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레고그룹
출처: 레고그룹

 

레고그룹이 사탕수수 원료의 식물성 플라스틱을 사용한 친환경 브릭 생산을 개시하고 연내 제품으로 출시한다. 지속가능한 소재의 레고 브릭은 잎사귀, 수풀, 나무 등 다양한 식물 형태로 선보일 예정이다.

레고는 2015년 6월 성명을 통해 2030년까지 주요 제품 및 포장재에 지속가능 소재를 사용할 것이라고 발표하고, 자체 연구소를 설립해 총 1억5000만 달러의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 첫 결실로 사탕수수 원료의 폴리에틸렌을 브릭으로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새로운 지속가능 브릭은 사탕수수를 원료로 해 부드럽고 유연하지만 단단한 내구성을 갖춰 기존 플라스틱 제품과 사실상 동일하며 이전 브릭과도 완벽하게 호환된다.

팀 브룩스 레고 환경책임 부사장은 "환경과 어린이 모두를 위해 훌륭한 장난감을 만들겠다는 레고그룹의 염원이 담긴 최초의 지속가능 레고 브릭을 올해 출시할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며 "어린이들에게 더 좋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친환경 플라스틱으로 만든 레고는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레고코리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새롭게 선보이는 친환경 신소재 브릭은 100% 생분해성 소재는 아니라고 답변했다. 그는 “연구에 따르면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가 자연분해 되기 위해서는 특정 조건이 갖춰져야 하는데 실제 자연환경에서 해당 조건들을 만족시키기는 쉽지 않습니다. 이는 현존하는 모든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에 해당됩니다. 따라서 레고의 이번 지속가능 브릭은 내구성과 향후 재활용에 더욱 주안점을 두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생산과정에서의 환경 영향에 대해 “지속가능 레고 브릭 제작에 사용된 사탕수수는 바이오 플라스틱 원료연대(Bioplastic Feedstock Alliance’ BFA)와 글로벌 지속가능 사탕수수 비영리단체 본수크로의 기준에 맞춰 친환경적 방식으로 공급되며, 공급 업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전과정 평가(Life-Cycle Assessments’LCA)’를 실시하고 있습니다”라며 “여기에는 친환경 소재의 생산으로 환경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평가도 포함됩니다”라고 말했다.

레고의 지속가능 신소재 브릭은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신소재 브릭들은 레고 세트에 포함된 식물 브릭들이 우선 해당되고, 추후 다른 브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