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진화하는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 조원석 기자
  • 승인 2018.01.1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들의 사회공헌활동이 어려운 이웃을 돕던 전통적 방식에서 자발적 선행 분위기를 조성하는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9일 네파, LG, 에쓰오일, 코오롱그룹 등은 일상 속 감동적 스토리로 화제가 됐던 사람들이나 희생정신을 발휘해 사회적으로 귀감이 되는 의인 등을 수상자로 선정하고 상금과 상패를 수여했다.

따뜻한 세상을 만든 의인들 / 네파 제공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는 선행 주인공에게 패딩을 전달하는 ‘따뜻한 세상’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2015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따뜻한 세상 캠페인은 감동적 선행으로 일상을 따뜻하게 한 주인공들에게 따뜻한 패딩을 전달한다.

지난해 진행된 '따뜻한 세상 캠페인 시즌3'에서는 추위에 쓰러진 할아버지에게 자신의 패딩을 벗어 덮어준 전농중학교 정호균·엄창민·신세현 군, 손님이 욕설을 퍼부어 울고 있는 알바생에게 간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 김아름·김은혜·이지우 양, 학생들을 위한 메뉴를 개발해 급식을 제공하는 세경고등학교의 김민지 영양사 등 일상 속에서 따뜻한 선행을 한 사례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소개하면서 85명에게 패딩과 감사패를 전달했다.

차량과 함께 물에 빠진 시민을 구해낸 고등학생 김지수, 성준용, 최태준군 / LG복지재단 제공


LG는 2015년 9월부터 그룹차원에서 ‘LG의인상’을 신설해 사회에 귀감이 되는 의인들에게 위로금을 전달하고 있다. LG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뜻이 반영되었다.

LG복지재단은 2015년 9월 첫 ‘LG의인상’ 수여 후 2016년 25명, 올해 30명 등 현재까지 총 58명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 조업 중에 조난 선원을 구조한 김국관 선장, 할머니를 구하기 위해 불길로 뛰어든 외국인 근로자 니말 씨, 문화재급 건물 화재 진압 중 순직한 고(故) 이영욱 소방위, 차량과 함께 물에 빠진 시민 구해낸 고등학생 김지수, 성준용, 최태준 군 등 위험을 무릅쓰고 타인의 생명을 구한 영웅들을 격려하고 위로금을 전달했다.

위험한 상황에서 용기를 발휘한 시민영웅들 / S-OIL 제공


에쓰오일은 2008년부터 용감한 시민정신을 발휘해 위험한 상황에서 이웃을 구한 의인들을 격려·지원하기 위해 ‘시민영웅 시상식’을 열고 있다. 지난 11월에는 ‘2017 올해의 시민영웅 시상식’을 통해 물에 빠진 친구를 구하고 숨진 고등학생 황선후 군, 흉기에 찔리고도 괴한을 쫓아가 제압한 곽경배 씨, 성추행범을 막아선 대학생 김소정 씨 등 위험한 상항에서 용기를 발휘한 시민영웅 18명에게 상금과 상패를 전달했다.

오운문화재단 이사장인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왼쪽)과 28년간 소외 청소년을 위해 헌신해 온 대상 수상자 이정아 씨 / 코오롱 제공


코오롱그룹은 오운문화재단을 통해 2001년부터 매년 우리 사회의 모범이 되는 선행 사례를 발굴해 상을 수여하는 '우정선행상'을 시상하고 있다.

지난 해 열린 제17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에서는 소외청소년을 돕는 공동체 활동에 힘써온 이정아 씨에게 대상, 이주외국인을 위해 11년간 무료진료를 이어온 대전이주외국인무료진료센터와 성가복지병원에서 19년간 호스피스와 급식봉사를 해온 유기호 씨에게 본상이 수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7-10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27 18층
  • 대표전화 : 02-6925-5037
  • 발행인/편집인 : 전중연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